Home > What's different > Caleb News
 
[동아비즈니스리뷰] 윤상철대표이사 스페셜리포트(2013.10.17)
2013/10/15
[Medical Innovation] 차병원그룹-LA 할리우드장로병원
한국식 밤 11시 회진 미국서도 통하다
2013년 9월 중순, 국내 유수 의료기관 대표들이 모여 세미나를 열었다. 내용은 ‘의료기관의 해외진출 사례연구’였다. 세미나 도중 모 의료기관 대표가 말했다. “솔직히 대한민국 의료기관 중 제대로 된 해외진출 성공사례가 있나?” 중동 진출에 실패한 경험이 있는 이 의료기관 대표의 자조 섞인 한마디에 모두가 침묵을 지켰다. 그러나 유독 한 사람은 자신감 넘치는 표정으로 자신의 발표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다. 양원석차바이오앤디오스텍(이하 차바이오텍) 대표이사였다. 차병원그룹은 차광렬 그룹 회장의 지휘 아래 지난2004년 적자에 허덕이던 미국 LA 할리우드장로병원(Hollywood Presbyterian Medical Center, 이하HPMC)을 인수해 불과 2년 만에 흑자로 전환시켰다.

차병원그룹이 최초로 세계 최강 의료 대국인 미국 땅을 밟은 건 1999년. 미국 뉴욕 컬럼비아대에서 차병원그룹으로 연락이 왔다. ‘로열티’를 지급할 테니 차병원 ‘불임치료 관련 노하우’를 전수해달라는 요청이었다. 마침 국내에서 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각종 규제로 고민이 많던 차병원그룹은 이를 받아들였다. 막상 미국에 진출해 보니 특정 영역에서는 한국 의학이 미국에서도 통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 이때 컬럼비아대가 위치한 동부가 아닌 반대편 끝에 있는 서부지역이 눈에 들어왔다. 차병원그룹은 미래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는 ‘줄기세포’ 관련 연구에 규제가 가장 적은 서부를 거점으로 삼기 위해 2002년부터 LA 지역에‘불임센터’를 건립해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연구활성화와 차병원 브랜드의 글로벌화를 위해 실제병원을 운영해야겠다는 생각이 경영진 사이에서 공감대를 얻었다. 그때 마침 매물이 나왔다. LA에 있는 종합병원 HPMC(할리우드장로병원)였다.

1. 만성적자에 시달리던 병원을 2년 만에 흑자로 바꾸다
HPMC는 1924년 설립돼 LA 지역의 중추 종합병원으로 자리 잡았지만 의료시설 및 시스템 측면에서의 경쟁력이 뒤처지면서 ‘전통’ 빼고는 볼 게 없는 병원이 된 신세였다. 차병원그룹이 쉽사리 손대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더군다나 의료보험 체계부터 병원 운영 및 관리 체계가 한국과는 완전히 다른 미국 병원을 차바이오텍이 인수해 성공하리라고 전망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차병원그룹은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80년 역사와 434병상 규모의 병원은 분명 투자할 가치가 있는 것으
로 보였다. 434병상이라고 하면 그다지 크지 않은 병원처럼 느껴지지만 총매출이 1조 원에 달하는 큰 조직이다. 한국에서도 1조 원이 넘는 병원은 다섯 개가 되지 않는다. 특히 1인실 시스템임을 감안하면 4인 병실 등 다양한 다인 병실을 보유한 한국 병원을 기준으로 는 1500병상 수준이 된다. 연면적 9만9000여㎡, 대지면적 3만3000여㎡의 미국 종합병원은 그렇게 차병원그룹 품으로 들어왔다. 미국 현지 의료진 500여 명과 1400여 명의 직원도 함께였다. 많은 국내외 의료계 관계자들의 우려와 달리 EBITDA 기준 2005년 70만 달러 적자였던 HPMC
myers briggs career personality test job personality test